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포라메디카닷넷

반하와 천남성처럼 독성이 있는 한약재는 어떻게 사용할까?

  고대로부터 치료에 필요한 효능을 효과적으로 얻기 위해 한약재를 다양한 방법으로 가공하였습니다. 이를 한의학에서 ‘포제(炮製)’라고 지칭합니다. 다양한 포제법 중에서 명백한 부작용이나 독성을 줄이는 방법도 개발 및 정착 되었는데, 이러한 방법을 적용하는 약재 중 대표적인 것이 천남성과에 속한 반하(半夏)와 천남성(天南星)입니다. 옛사람들이 이의 포제 과정에 사용하는 보조재료인 생강(生薑), 백반(白礬), 담즙(膽汁)이 독성을 감소시킨다는 언급을 하였지만 그 과정에 대해서 언급한 바는 드뭅니다. 이러한 의문을 해소키 위해 이번 글에서는 논문 ‘炮製에 의한 半夏와 天南星의 침상결정 유발 독성 감소 기전 고찰’  중 고문헌고찰을 제외한 내용을 요약하여 소개하고자 합니다. 논문의 원문은 여기를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본초각론 활혈거어약 활혈행기약

천궁(川芎) Ligustici Chuanxiong seu Officinalis Rhizoma

강의요약. 천궁 또는 중국천궁의 뿌리줄기를 ‘궁궁(芎藭)’ 또는 ‘천궁(川芎)’이라 하여 약용한다. 《동의보감》 처방을 기준으로 인삼, 감초, 백출, 당귀, 반하 등과 마찬가지로 500회 이상 사용되었듯 응용빈도가 아주 높으며, 대표적인 ‘혈중지기약(血中之氣藥也)’ 또는 ‘기중지혈약(氣中之血藥)’으로 표현되는 본초이기도 하다.   2-3세기의 ‘풍(風)이 뇌(腦)에 들어가 머리가 아픈…

울금(鬱金) Curcumae Radix

강의요약. 생강과(Zingiberaceae)에 딸린 온울금(溫鬱金) 등의 덩이뿌리를 ‘울금(鬱金)’이라 하여 약용한다.   7세기 전문본초서에 ‘혈적(血積)을 헤아리고 기(氣)를 내리며, 살을 돋게 하고, 나쁜 피를 깨트리며, 혈림(血淋)과 피오줌 쇠붙이에 상한 데에 쓴다.’고 하여 첫 기록부터 활혈거어약(活血祛瘀藥)으로서의 면모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11세기까지도 ‘옛 처방에는…

강황(薑黃) Curcumae Longae Rhizoma

강의요약. 생강과(Zingiberaceae)에 딸린 강황(Turmeric)의 땅속줄기를 ‘강황(薑黃)’이라 하여 약용한다. 겉은 생강을 닮았는데 속은 노란색이라 하여 이름 붙었다.   7세기 기록이 있지만, 이 기록에서 강황(薑黃) 및 울금(鬱金), 아출(莪朮)의 구분이 명확치 않음을 지적한 내용이 8~11세기에 반복적으로 등장한다. 그 쓰임에 있어서는 10세기의 ‘촉인이 기창(氣脹)을 다스릴…

코로나 감염증을 앓은 뒤 발생한 간헐적인 호흡곤란

  수강 학생이 출결 문제로 찾아왔습니다. 2021년 8월 중에 코로나 확진으로 입퇴원하고 건강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통원 치료를 받는 중인데 공결 처리는 어찌되는지 물어봅니다. 안색이 창백하며 목소리에 힘이 없고, 질문에 대한 반응이 느리며, 답하는 중에도 가래 낀 기침을 합니다. 언뜻 보기에도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치료 경과를 물어보니 퇴원 후 2개월이 지났는데도 별 차도가 없다고 합니다. 한방 치료를 권했습니다.
  이 기록은 강의 종료 후 찾아 온 그 학생(이하 환자)에게 한약으로 치료한 내역입니다. 치료 결과 ‘코로나바이러스 질환을 겪은 뒤 발생한 간헐적인 호흡곤란’은 완전히 소실되었습니다. 이때까지의 한약복용일수는 총19일입니다. 부차적인 증상도 대부분 소실되었으며 미각과 후각 관련해서는 유의미한 차도가 있었습니다. 이 글을 발행하기 전 마지막 진료에서 환자가 ‘이제 다시 사람답게 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한 것처럼 환자의 치료 만족도도 아주 높습니다.

아출(莪朮) Curcumae Rhizoma

강의요약. 생강과(Zingiberaceae)에 딸린 봉아출의 땅속줄기를 ‘아출(莪朮)’ 또는 ‘봉아출(蓬莪朮)’이라고 한다.  8세기 문헌에는 이름만 있다가 10세기에 흉복강의 통증과 소화기계 증상 등에 사용하였다고 기록되었다. 11세기에는 ‘옛날 처방에 사용례가 없다. 지금의 의사들이 적취제기(積聚諸氣)의 가장 요긴한 약으로 쓰며 삼릉(三稜)과 같이 쓰면 좋다.’는 말과 ‘모든 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