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지사약

오매(烏梅) Mume Fructus

이른 봄에 흔히 보는 매화의 표준식물명은 ‘매실나무’이다. 매실이 완전히 익으면 과육이 흐물거려 건조보관이 불가능하였으므로  반쯤 노랗게 된 열매를 훈제하여 저장한 뒤 필요할 때마다 꺼내 사용하였고, 이를 한방에서는 거멓게 변한 매실이라는 뜻에서 ‘오매(烏梅)’라고 한다. 1990년대 ‘허준’이라는 드라마에 등장한 뒤로 ‘청매실’이 흔하게 되었지만 한방에서는 ‘오매(烏梅)’가 표준적인 약물이다.   《방약합편》의 약성가는 ‘오매는 기침을 거두고 갈증을 멎게하며 진액을 생하며 설사를 물러가게 한다’고 표현하고 있는데, 이는 오매의 효능을 아주 정확하게 표현한 말이라 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여기에서는 오매의 효능을 세가지로 나누어 설명하였다.

본초각론 수삽약 지사약

앵속각(罌粟殼) Papaveris Pericarpium

양귀비의 열매껍질을 ‘앵속각’이라 한다. 약리 작용이 아주 강한 알칼로이드 성분을 대량으로 지니고 있으나 그 중독성 때문에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강력하게 규제받는다. 한의사는 마약류취급의료업자에 해당하지만 공정서에서 삭제되어 규격품으로 유통으므로 실제로는 사용할 수 없다.

본초각론 수삽약 지사약

우여량(禹餘糧) Limonitum

다양한 철광석이 약물로도 쓰였는데, 그 중 하나가 갈철석으로 ‘우여량’이라 한다. 철분이 풍부하고 장관 유동을 억제하므로 복강 하부의 다양한 출혈증에 응용하였다. 공정서에 수재되지 않았으므로 유사한 성분 구성을 지닌 다른 약물로 대체하여 사용한다.

본초각론 수삽약 지사약

석류피(石榴皮) Granati Pericarpium

석류나무의 열매껍질은 주로 지사약으로 쓰였으나 뿌리껍질은 주로 구충약으로 쓰였다. 둘 모두 석류피로 칭하므로 목적에 맞게 구분하여 응용하여야 한다.

본초각론 수삽약 지사약

저백피(樗白皮) Ailanthi Cortex

가죽나무의 뿌리 또는 줄기의 껍질을 ‘저백피’라 한다. 나무껍질이라는 특성상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포제하여 응용한다. 최근에는 외용제로의 활용이 늘었는데, 이는 떡이나 주먹밥을 이 식물의 잎으로 싸서 변질을 지연시켰던 경험에서 확장된 활용이라 할 수 있다.

본초각론 수삽약 지사약

오배자(五倍子) Rhois Galla

붉나무 종류에 기생하는 진드기가 만든 벌레집을 ‘오배자’라 하여 약용한다. 오배자탄닌(gallotannin)에 의한 약리작용과 한방효능이 거의 비슷하므로 서로 참조하여 응용한다. 다만, 과량으로 응용할 경우 탄닌 중독에 이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