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백화전호

식방풍(植防風)은 방풍(防風)으로 써야 할까, 전호(前胡)로 써야 할까?

 한의학에서는 지역에 따라 같은 식물을 다른 목적으로 응용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고대에는 각 지역 간의 교통이 원활치 않았기에 문제점을 인식하지 못하고 전인이 사용했던 대로 응용하는데 그쳤지만, 국가 간 무역이 극대화된 현대에서는 당연히 어느 쪽으로 사용할런지에 대한 의문이 생길…

전호(前胡) Peucedani Radix의 화학성분

백화전호(白花前胡) Peucedani Praeruptori Radix, 자화전호(紫花前胡) Angelicae Decursivae Radix, 빈해전호(濱海前胡, 식방풍植防風) Peucedani Japonici Radix의 주요 화학 성분

전호(前胡) Peucedani Radix, etc.

한자로 된 약물 이름의 발음이 고유 식물의 한글 이름과 동일하거나 유사하여 오용했던 한약재가 종종 있다. 대표적인 淸化熱痰藥인 ‘前胡’는 ‘중국전호(白花前胡)’나 ‘바디나물(紫花前胡)’의 뿌리이나, 민간에서 생치나물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전호’라는 한글 이름을 가진 식물의 뿌리가 ‘토전호(土前胡)’라고 간혹 유통되는 것이 그 예이다.
이번 글에서는 규격품에 해당하는 전호 2 종과 대표적인 위품 1 종을 위주로 다뤄보기로 한다.

한약자원조사(호북성) 1-2일차 답사기

대한본초학회 주관 2019 해외 한약자원조사(호북성) 1-2일차 답사기

 한의사, 한약관련전공자, 한약관련 연구 및 현장실무자 등을 대상으로 대한본초학회 주관으로 매년 해외 한약자원조사가 열립니다.

 최근 답사는 2016년에 안휘성 및 강소성, 2017년에 운남성 및 광서성, 2018년에 신강위구르, 금년 (2019년)은 호북성 지역입니다. 그간 바쁘다는 이유로 기록을 남기질 않았는데, 한약자원조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궁금해 하는 분들을 위해 3회에 걸쳐 답사기를 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