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보익약

저실자(楮實子) Broussonetiae Fructus

강의요약. 다른 근연 식물 기원의 본초가 상대적으로 효능이 좋아 더 많이 쓰인 탓에 빛을 못 본 것이 꽤 있다. 뽕나무과(Moraceae)에 딸린 뽕나무 열매인 ‘상심자(桑椹子)’라는 본초에 가려진, 같은 과에 딸린 꾸지나무나 닥나무의 열매인 저실자(楮實子)가 그러하여 처방에서의 사용례도 적은 편이다. 그러나 극한의…

당귀(當歸) Angelicae Gigantis et Acutilobae Radix

강의요약. 한의학에서는 영기(榮氣)가 진액(津液)을 흐르게 하여 맥(脈)에 부어 넣은 것이 화(化)하면 혈(血)이 되어 인체의 각 요소가 제대로 기능하게 된다고 한다. 참당귀나 왜당귀의 뿌리인 당귀(當歸)는 앞서의 ‘화(化)’하는 과정을 촉진하는 대표적인 본초이기에 화혈(和血) 또는 활혈(活血)의 처방에 빠지는 법이 없다. 한의학 초기부터 외상으로 출혈을…

숙지황(熟地黃) Rehmanniae Radix Preparata

강의요약. 질경이과(Plantaginaceae) 또는 현삼과(Scrophulariaceae)에 딸린 식물인 지황(地黃)의 뿌리는 가공 여부에 따라 다른 한약재로 사용한다. 가공하지 않은 신선한 것이 생지황(生地黃), 건조한 것이 건지황(乾地黃), 여러 번 찌고 말린 것이 숙지황(熟地黃)이다. 이 중 숙지황은 심한 신체적 소모 또는 빈약한 섭식, 발달 지연, 노화…

백작약(白芍藥) Paeoniae Radix Alba

강의요약. 함박꽃의 뿌리인 작약(芍藥)은 당귀(當歸)나 숙지황(熟地黃)처럼 영혈(營血)의 생성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는 않지만 보혈약(補血藥)으로 취급하는 본초이다. 인체에 영음(營陰)의 저체가 누적되면 그 주위가 눌려 통증이 생기거나 또다른 이차적인 증상을 유발하기 마련이다. 이러한 병증은 다양하다. 소화기계 내의 만성적인 궤양 등으로 울혈이 생겨 복통, 설사를…

하수오(何首烏) Reynoutriae Multiflorae Radix

강의요약. 보혈(補血)은 혈(血)이나 영분(營分)의 양적인 증가뿐만 아니라 허증(虛證)의 상태에서 혈(血)을 이롭게 하는 작용도 포함한다. 후자처럼 영혈(營血)의 양적인 증가와는 거리가 있으나 ‘혈을 기르는 효능(養血)’을 지닌 본초의 대표가 하수오(何首烏)이다. 민간에서는 ‘머리를 검게 만드는 한약’으로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다. 이는 한의학에서 인체의 모발을…

백하수오(白何首烏) Cynanchi Wilfordii Radix

강의요약. 사용 연원이 짧거나 처방례가 적은 본초의 효능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큰조롱의 덩이뿌리인 백하수오가 이에 해당한다. 백하수오를 본격적으로 처방에 응용한 이제마는 ‘인삼에 비해 청월의 힘(淸越之力)은 미치지 못하나 온보의 힘(溫補之力)은 낫다’는 말로 표현하였다. 인삼(人參)이 원기(元氣)를 크게 보하는 대표약이라는 점에서 ‘청월지력’이 ‘원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