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구글

구글

화당귀

사물탕 (四物湯)의 해석 및 기원에 따른 응용

사물탕(四物湯)은 唐代에 骨傷을 잘 치료했던 藺씨 성을 지닌 道人이 저술한 ≪仙授理傷續斷秘方≫에 있던 처방을 뒤에 ≪太平惠民和劑局方≫에 수재하였다 한다. ‘보혈(補血)의 성방(聖方)’이라고 할 만큼 그 쓰임새가 무궁무진함에도 불구하고 이 처방을 구성하는 각 본초가 어떠한 상호작용을 하는지에 대한 깊은 이해는 부족한 편이다. 여기에서는 한의학에서 血의 生成과 運用에 이 처방의 각 본초가 어떠한 상호작용을 하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덧붙여 계절에 따른 가감법이 각 본초의 어떠한 효능과 연관되어 있는지도 유추하고자 하였다. 또한, 현재 한당귀(韓當歸), 일당귀(日當歸), 중국당귀(中國當歸), 백작약(白芍藥), 적작약(赤芍藥), 천작약(川芍藥), 숙지황(熟地黃), 회경숙지황(懷慶熟地黃), 당천궁(唐川芎), 토천궁(土川芎), 일천궁(日川芎)과 같이 유통되고 있어 선용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이러한 현실을 감안하여 세부본초에 따라 어떻게 응용하여야 할지 살펴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