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옥죽(玉竹) Polygonati Odorati Rhizoma

둥굴레의 땅속줄기를 ‘玉竹’ 또는 ‘위유(萎蕤)’라 하여 보익약으로 응용하였다. 후기 한의학에서는 온병에서 상견되는 폐위의 음허로 인한 조열 등에 사삼을 배합하여 응용한 예가 많다. 옥죽의 ‘萎蕤’라는 이름은 황정의 이명이기도 하므로 각 약물의 특성을 파악하여 적절한 것을 선택함이 좋다.

황정(黃精) Polygonati Rhizoma

땅속줄기가 상대적으로 튼실한 둥굴레 종류는 옥죽이 아닌 황정으로 쓰였다. 한의학 초창기에는 일반적인 보익약으로 쓰인 탓에 일부 서적에서는 보음약이 아닌 보기약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명청대에 이르러서는 溫熱病의 후기에 邪熱이 이미 제거되었는데도 氣와 陰이 아직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 보음력이 더 필요할 경우 옥죽을 대체하거나 옥죽과 동용하는 방식으로 응용하였다.

백합(百合) Lilii Bulbus

최근 관상용으로도 재배되는 백합은 알뿌리를 ‘百合’이라는 補陰藥으로 응용한다. 주로 肺陰虛로 인한 제반 증상에 응용되는데 폐출혈일 경우에는 生地黃과 白芨, 음허를 동반한 稠痰의 경우에는 貝母와 배합하여 응용하였다. 또한 폐음허의 기침에는 款冬花 등과 배합하여 사용하기도 하였는데 편성이 강하지 않음에 유의하여 용량을 설정하여야 한다.

구기자(枸杞子) Lycii Fructus

구기자나무의 열매는 ‘枸杞子’라고 하여 補陰藥으로 활용하고, 뿌리껍질은 ‘地骨皮’라 하여 淸虛熱藥으로 응용한다. 특히, 枸杞子는 菊花와 배합하여 허증으로 인한 시력저하에 필수약으로 취급되었다. 과거에는 내몽고 또는 영하회족자치구에서 재배하는 ‘寧夏枸杞’를 상등품으로 간주하였으나, 국내의 재배 및 건조기술의 발달로 오히려 국내에서 재배하는 ‘구기자나무’에서 채취한 枸杞子가 품질이 좋은 경우가 더 많다.

상심자(桑椹子) Mori Fructus

예로부터 뽕나무는 양잠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도 귀중한 약용자원이었다. 잎은 ‘桑葉’이라 하여 解表藥(發散風熱藥), 가지는 ‘桑枝’라 하여 祛風濕藥(舒筋活絡藥), 뿌리껍질은 ‘桑白皮’라 하여 化痰止咳平喘藥(止咳平喘藥), 열매는 ‘桑椹子’라 하여 補益藥(補陰藥)으로 각각 사용되었다. 상심자는 저실자와 비슷한 분야에 응용되었으나 저실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보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련초(旱蓮草) Ecliptae Herba

한방에서는 흰머리가 늘어나는 것을 두고 그 원인을 혈열에서 찾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한련초는 이에 대응하는 약물 중 허증에 해당할 경우에 응용하는 편성이 완만한 약물이다. 즉, 신음허(腎陰虛)로 인해 간(肝)이 자양을 받지 못하여 생긴 혈열(血熱)의 증상을 신음(腎陰)을 더하고 양혈(涼血)하여 개선하는 본초이다. 이를 두고 민간에서 마치 정력제로 묘사하고는 하는데 이는 효능이 과대하게 포장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