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라메디카닷넷

한약의 모든 것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메인상단(header advertising area)

활혈거어약

단삼(丹參) Salviae Miltiorrhizae Radix

강의요약. 꿀풀과(Lamiaceae)에 딸린 단삼(丹參)은 뿌리의 모양이 인삼과 닮았는데 붉다 하여 이름 붙었다 한다.   2~3세기의 ‘가슴과 배의 나쁜 기운이 있어 뱃속의 약한 꼬르륵 소리가 물 흐르듯 나는 것과 덩어리가 잡힌 것을 다스리고 부녀자의 뱃병을 없애며 답답하고 그득한 것을 그치게 하고 힘을…

익모초(益母草) Leonuri Herba

강의요약. 산후의 모든 증상에 쓰여 산모에게 도움이 된다는 뜻에서 ‘익모초(益母草)’라 이름 붙었다고 한다. 꿀풀과에 딸린 여러해살이풀로 조선시대에는 ‘암눈비얏’으로 불렸으며 지금도 한적한 시골길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 한방에서는 줄기와 잎의 지상부를 ‘益母草’, 열매를 ‘茺蔚子’라고 구분하여 사용한다.  ‘익모(益母)’라는 이름은 2-3세기의 본초전문서에도 등장하나, 이…

충위자(茺蔚子) Leonuri Fructus

강의요약. 익모초의 열매도 충위자(茺蔚子)라 하여 약용한다.  2~3세기의 본초서에는 ‘눈을 밝게 하고 정(精)을 더하며 수기(水氣)를 덜어낸다.’고만 짧게 기술되어 있다. 여기에 5~6세기의 ‘피가 거꾸로 솟는 것, 열이 심한 것, 두통, 가슴이 답답한 것을 다스린다.’는 주치증과 10세기의 ‘산후의 혈창(血脹)을 다스린다.’는 주치증이 합해져 현대의 효능주치와…

택란(澤蘭) Lycopi Herba

강의요약. 꿀풀과(Lamiaceae)에 딸린 쉽싸리의 지상부를 택란(澤蘭)이라 한다. 산기슭의 습한 곳이나 못가에서 잘 자란다는 뜻에서 이름 붙었다고 한다.   2~3세기경에 ‘산후 산모의 코피, 중풍 후유증, 상복부의 부종, 몸 곳곳의 부종, 관절에 물 찬 것, 쇠붙이에 다친 것, 종기, 헐어서 나온 고름’에…

계혈등(鷄血藤) Spatholobi Caulis

강의요약. 콩과에 딸린 나무인 密花豆의 덩굴줄기를 자르면 한참 후에 붉은 색의 수지가 삼출되기에 닭피처럼 붉은 액체가 흘러나온다는 뜻에서 ‘계혈등(鷄血藤)’이라 한다. 붉은 색을 좋아하는 한족에게 정원수로 사랑받고 있는 터라 지금도 중국의 남방지역의 큰 저택이나 공원에서 종종 볼 수 있다.   전문…

권백(卷柏) Selaginellae Herba

강의요약. 주먹을 쥔 것처럼 생겼고 잎이 측백을 닮았다하여 ‘권백(卷柏)’이라 부르는 본초가 있다. 민간에서 ‘부처손’이라고 알려졌지만 실제로 권백으로 사용되었던 대부분 식물은 ‘바위손’이다.  2~3세기에는 ‘오장(五臟)의 삿된 기운과 여성 생식기의 한열을 동반한 통증 및 하복부 덩어리, 달거리가 멎은 것, 불임 등에 쓰며 오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