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가 만드는 온라인 본초 도감

구글

Analytics

운곡도감

방풍(防風) Saposhnikoviae Radix et al.

방풍(防風)은 대표적인 發散風寒藥으로 解表祛風 勝濕止痛 止瀉止血의 효능이 있으면서도 다른 發散藥에 비해 편성이 비교적 완만하여 風藥 중 潤劑라 하여 각종 風病에 응용하는 약물이다. 《神農本草經》에 수재되어 사용 연원이 길고 처방에 사용된 빈도도 높아 예로부터 다양한 위품이 존재하였다.여기에서는 국내에 유통되는 3 종의 방풍(防風)을 중심으로 기원 및 효능, 감별 등을 서술하고자 한다.

오매(烏梅) Mume Fructus

오매(烏梅) Mume Fructus와 그 위품의 감별. 李時珍이 ⟪本草綱目⟫에 매실(梅實)을 식초(酢)로 만들거나 말려서 포(脯)를 만들어 두었다가 국에 넣거나 조미료로 쓴다고 기록한 것처럼 예부터 지금까지 매실(梅實)은 한약재뿐만 아니라 식품으로도 다양하게 사용하였다. 한약재로서의 매실은 성숙 여부와 가공법에 따라 청매(靑梅)와 오매(烏梅)로 나뉘어 취급되었으며, 후자는 처방에서 收澀藥으로 활용되었다. 이 글에서는 오매(烏梅)와 이에 유입되는 다양한 위품을 위주로 다루어 보았다.

관동화(款冬花) Farfarae Flos

관동화(款冬花)와 봉두채(蜂斗菜)도 두 기원식물이 ‘겨울에 꽃이 핀다.’는 유사한 생태 특징으로 인해 혼용되었음을 쉬이 유추할 수 있다. 그러나 기원이 다르고 그 쓰임새도 달랐던 만큼 구분하여 응용할 필요가 있다.

후박(厚朴) Magnoliae Cortex

후박(厚朴)은 대표적인 芳香化濕藥으로 行氣燥濕, 降逆平喘의 목적으로 사용한 한약재이다. 그러나 당후박(唐厚朴)을 구하기 어려웠던 과거 한반도와 일본에서는 다양한 식물의 줄기껍질을 사용하였다. 그 중에는 기원식물이 유전적으로 가깝고 효능도 유사하여 대용품으로서 가치가 있는 것도 있지만, ‘후박나무’와 같이 한글 발음이 비슷하여 유입된 것도, 호도나무 껍질처럼 저렴함을 이유로 혼입되는 것도 있다. 여기에서는 ‘후박’으로 사용하거나 유통되는 약재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패모(貝母) Fritillariae Bulbus

패모(貝母)는 약용부위인 비늘줄기(鱗莖)의 모습이 조개모양(形似聚貝子)과 같다하여 이름 붙은 약재로 대표적인 化痰止咳平喘藥이다. 《神農本草經》에도 기록이 있을만큼 연원이 오래된 약재이나 《本草綱目拾遺》에서야 천패모(川貝母)와 절패모(浙貝母)로 효능과 쓰임새가 구분되어 현재에 이른다.
여기에서는 서술의 어려움을 피하여 수많은 패모 중에서 국내 공정서에 수재된 것을 위주로 살펴보고자 한다.

곽향(藿香) Agastachei Herba et al.

공정서에 각기 별도로 수재된 한약재라도 속단(續斷)과 한속단(韓續斷), 당귀(當歸)와 일당귀(日當歸) 등과 같이 동일한 듯 보이면서도 다른 약물이 있다. 이와 같은 약물군은 처방에 응용할 때 상당한 고민을 안겨주기 마련이다. 곽향(藿香)과 광곽향(廣藿香)도 이와같아 그간 효능 차이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던 약물이다.
이는 지역에 따라 ‘곽향(藿香)’이라고 쓰인 약물의 기원 식물이 동일하지 않았기에 예견된 혼란이기도 하다. 여기에서는 곽향으로 유통되는 대표적인 두 약물의 구분점과 함께 실제 응용에 어느 것이 적합할지 의견을 제시하였다.